728x90 구글광고

시. 고향 송시연

  • LV 10 이지명
  • 조회 551
  • 2017.05.01 15:01

고 향

송 시 연

 

어떤 그리움이

이토록 애절할 수 있을까요?

십년 사계절이 지나도록

나는 별 같은 마음으로

고향을 그렸습니다.

산과 산 사이에 다리를 놓고

밤새도록 꿈속을 오가며 울었습니다.

그렇다 한들

그 흔적 어디에도 없는데.......

 

파아란 물속 스펀지처럼

먹혀버린 나의 마음

가슴 속 신비한 내 그리움은

살짝 건드려도 터질 듯 합니다.

 

내 몸속에 숨 쉬고 있는

살아 만날 수 없는 이들,

이는 십년을 품은 나의 한 입니다.

 

오늘도 열심히 살아갑니다.

죽도록 싫었던 고향이지만

돌아갈 땐 그 앞에 떳떳하고 싶어서

장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희망을 품고 꿈을 먹으며

오늘도 나는 힘내어 삽니다.

 

 

<국제pen망명북한pen센터회원>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guest 토토
송시인의 시는 늘 가슴을 알알하게 만듭니다.
아주 셈세한 부드러운 분 같아요
LV 1 행복cvbn
감사합니다~~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5 님은 오시려나. LV 2 이주성 10.21 120
54 그날이 온다면... LV 2 이주성 10.21 114
53 타향의 한가위 LV 2 이주성 10.19 109
52 참새 LV 2 이주성 10.19 95
51 그 여인은... LV 1 이주성 10.19 99
50 매너 LV 1 이주성 10.19 93
49 술꾼 LV 1 이주성 10.19 98
48 절벽 LV admin 웹지기 09.15 131
47 반디를 위하여 LV admin 웹지기 09.13 147
46 그네들의 참 모습... LV 1 이주성 09.09 166
45 생이별 LV 1 이주성 09.08 1275
44 징크스 LV 4 미소천사 06.12 290
43 자유문인 (3) LV 4 미소천사 05.22 509
42 이윤서시인의 시 길장구 외3편 (2) LV 10 이지명 05.20 509
41 시. 고향 송시연 (2) LV 10 이지명 05.01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