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이윤서시인의 시 길장구 외3편

  • LV 10 이지명
  • 조회 509
  • 2017.05.20 14:20

길장구

 

작고도 아주 작지만

사람이 그리워

길옆에 누운 잡초

 

밟히고 밟혀도

꿋꿋이 살아

꽃을 피우고 종자를 품는

길장구

 

남과 북

 

남쪽 사람들이 고마움을 선물한다.

탈북자라고-

 

고마운 기억들을 서랍에 가득 채운다.

 

해종일

외로움과 고달픔에 시달릴 때면

나는 얼른 그 고마운 마음을 한 줌 꺼내

꼭 껴안고 잠이 든다

 

마음속에 그 분이 찾아와 또 함께 있어

너무 행복하다.

 

사랑속의 사랑

 

사랑이 눈물이라 믿는 사람은

진실한 사랑을 못해본 사람입니다

사랑에 영원한 축복이 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사랑이 소리 낼 줄 모른다고 여기는 사람은

다양한 색깔들의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 소리를 들으며 사랑을 가져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사랑으로 들어가기 위해

또 다른 사랑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입니다.

 

시 작

 

고마움을 느끼는 사람은

성공한 사람이다.

감사함을 장장 간직한 사람 또한

성공한 사람이다

 

고마움이란

너와 나의 아름다운 시작이다

 

타인에게 고마움을 심어주는 것을 버려야 한다.

타인에 대한 감사함을 심어 주는 것도 버려야 한다.

이윤서

1987년 해주시 출생

시 부분 통일부장관상 수상

시 부분 북한 인권문학상 동상 수상

현재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재학

국제pen망명북한작가센터회원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guest 미소가
시인으로 잘 정착하신 이윤서님을 축하드립니다
LV guest shdmf
아직 대학생이고 졸업하면 큰 작품을 쓸 인재구만요 부러워요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5 님은 오시려나. LV 2 이주성 10.21 120
54 그날이 온다면... LV 2 이주성 10.21 115
53 타향의 한가위 LV 2 이주성 10.19 109
52 참새 LV 2 이주성 10.19 96
51 그 여인은... LV 1 이주성 10.19 99
50 매너 LV 1 이주성 10.19 94
49 술꾼 LV 1 이주성 10.19 98
48 절벽 LV admin 웹지기 09.15 132
47 반디를 위하여 LV admin 웹지기 09.13 147
46 그네들의 참 모습... LV 1 이주성 09.09 167
45 생이별 LV 1 이주성 09.08 1275
44 징크스 LV 4 미소천사 06.12 290
43 자유문인 (3) LV 4 미소천사 05.22 510
42 이윤서시인의 시 길장구 외3편 (2) LV 10 이지명 05.20 510
41 시. 고향 송시연 (2) LV 10 이지명 05.01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