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매너

  • LV 1 이주성
  • 조회 736
  • 2017.10.19 07:19

 

 

 

가는 곳 마다 피곤케 한당께

그림자처럼 꽁무니 찰싹 붙었노

입나발 한바탕 지껄여대고 싶어도

아니 되고말고, 참아야 한 댄다

 

양반님 되실라문 그려요.

손가락질 받지 않을라문 말이여

그렇고말고. 눈치코치 발바닥이면

일자리도, 승진도, 사람 취급도

꿈도 꾸지마. 비아냥에 체면 구겨요

 

그랑께. 그것이 정말 무시무시한 존재여

오리오리 손발을 얽어 매놓고

꼼짝달싹 못하게 묶어놓는 바오라기여

임금님도 매너 없으시문사

신하들에게 볼기짝 맞는 세월이요.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20 시: 종이에 손을 베고 LV 13 이지명 01.05 14
219 너무 가벼워서 LV 10 꽃나라2 09.29 101
218 슬픔이 기쁨에게 LV 10 꽃나라2 09.29 43
217 멀지 않은 이 곳에 LV 10 꽃나라2 09.23 37
216 세상에 외로움은 LV 9 꽃나라2 09.19 18
215 늦은 가을 숲에서 LV 9 꽃나라2 09.19 21
214 8. 바닷가에서 / 오세영 LV admin 웹지기 09.15 120
213 7. 노래하리라/ 오세영 LV admin 웹지기 09.15 117
212 6. 풍장/송수권  LV admin 웹지기 09.15 199
211 4. 나의 사랑하는 나라/ 김광섭 LV admin 웹지기 09.15 109
210 2. 철조망에 걸린 편지/ 이길원  LV admin 웹지기 09.15 104
209 1. 남한에 와서 낳은 자식들에게/ 최재형 LV admin 웹지기 09.15 72
208 17. 비목/한명희 LV admin 웹지기 09.15 121
207 16-신부/서정주 LV admin 웹지기 09.15 97
206 15. 시 퍼포먼스 -황씨부인 설화- LV admin 웹지기 09.15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