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그 여인은...

  • LV 1 이주성
  • 조회 398
  • 2017.10.19 07:19

 

 

  

땅 위에 머리 닿을 듯 허리 굽은 몸

지팡이에 싣고 두 팔 허우적이며 생의 마지막

천길 벼랑 끝을 향해 한 발자국, 두 발자국 옮겨가는

자글자글 시름 깊은 얼굴, 오리오리 백발의 여인네는

언젠가는 그윽했던 향기로 뭇 남정네들 눈길 모으던

아침 이슬 가득 머금은 한 송이 장미꽃이었으리.

 

반백의 예순을 넘긴 그대 손 한번 잡아 보고파

어름어름 내 밀어보는 고목 껍질 같은 그 여인네 손은

칼바람 기승으로 은백의 가루 휘몰아쳐

강산도 움츠렸던 칠칠야밤 사립문밖 멀리 동구길로

마중 나와 서계시며 꽁꽁 언 몸을 치마폭에 감싸

두 볼 어루만져 주시던 포근한 그 어머니 손 정녕 아니구나.

 

그대 투정질 할 때마다 깊어진

여인네 근심의 골마루는 아득히 멀고 먼

하늘나라 끝자락에 닿았으리.

시름없이 꿈속에서 무지개 타고 그대 노닐 때

그대의 얼굴에 내리던 여인의 미소는

심연의 골짜기를 감도는 안개 자욱한 그림자였으리.

 

일면 한번 없던 길거리 방랑아 가엾다

동정의 빵조각 건네며 알량한 짓거리 서슴없던

그대를 낳은 아픈 죄로 살아야 했던 순종의 어머님

찾아뵙는 일 버거워 가시덤불 헤쳐 가는 듯

생각조차 싫어진 위선의 낮 뜨거운 삶 그대는

한 점 부끄럼 없이 대지를 활보하며 미소 지었더라.

 

소리 없이 다가오는 죽음의 손길에 다정히 이끌려

검고 검은 세상으로 떠나는 운명의 순간에도

그대의 이름을 부르며 차마 눈을 감을 수 없어

저 하늘 너머 어딘가를 하염없이 오래토록 바라보며

돌아오지 않는 자식의 얼굴 보고 싶어 눈물 흘리는

그 여인은 아들, 당신의 어머니 어머니였으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5 님은 오시려나. LV 2 이주성 10.21 490
54 그날이 온다면... LV 2 이주성 10.21 462
53 타향의 한가위 LV 2 이주성 10.19 399
52 참새 LV 2 이주성 10.19 398
51 그 여인은... LV 1 이주성 10.19 399
50 매너 LV 1 이주성 10.19 392
49 술꾼 LV 1 이주성 10.19 390
48 절벽 LV admin 웹지기 09.15 461
47 반디를 위하여 LV admin 웹지기 09.13 441
46 그네들의 참 모습... LV 1 이주성 09.09 494
45 생이별 LV 1 이주성 09.08 3189
44 징크스 LV 4 미소천사 06.12 749
43 자유문인 (3) LV 4 미소천사 05.22 1043
42 이윤서시인의 시 길장구 외3편 (2) LV 10 이지명 05.20 1005
41 시. 고향 송시연 (2) LV 10 이지명 05.01 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