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타향의 한가위

  • LV 2 이주성
  • 조회 108
  • 2017.10.19 07:31

 

 

 

나들이 길 바쁜 한가위 풍성한 가을 고향 찾는 
님 네들 부픈 마음 인 듯 시름없이 걸려 있는 
휘영청 보름달 은은히 밝은 미소 보내주는 밤 

 홀로 선 감나무 알알이 대롱이던 홍시는 
올해도 변함없이 나를 기다리며 익어가겠지 
 소급 시절 뒷산 골짝마다 곱게 물든 단풍잎은 
쉼 없이 한들한들 어서 오라 부르고 있을 거야 

 세월없는 저 뜬 구름은 언제 가시려나 
타향만리 이내 몸 소식 못 맡기겠네 
쓸쓸한 산자락 해묵은 낙엽 밑 외로이 
떠나 온 불효자식 손꼽아 기다릴 아버님께 
바람을 불러 띄운 연에 큰절 실어 보내 드리리

 

 

 

저의 대학 [방송문예창작학과] [시 작법] 과목에서 하반기 중간 평가로 '' 몇 편을 제출하라고 과제(숙제)를 내주었습니다

제가 과제 풀이로 제출했던 '시'를 올렸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5 님은 오시려나. LV 2 이주성 10.21 119
54 그날이 온다면... LV 2 이주성 10.21 114
53 타향의 한가위 LV 2 이주성 10.19 109
52 참새 LV 2 이주성 10.19 95
51 그 여인은... LV 1 이주성 10.19 98
50 매너 LV 1 이주성 10.19 93
49 술꾼 LV 1 이주성 10.19 98
48 절벽 LV admin 웹지기 09.15 131
47 반디를 위하여 LV admin 웹지기 09.13 146
46 그네들의 참 모습... LV 1 이주성 09.09 166
45 생이별 LV 1 이주성 09.08 1274
44 징크스 LV 4 미소천사 06.12 289
43 자유문인 (3) LV 4 미소천사 05.22 509
42 이윤서시인의 시 길장구 외3편 (2) LV 10 이지명 05.20 509
41 시. 고향 송시연 (2) LV 10 이지명 05.01 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