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일본을 놀래운 100세 시인의 시 -시바타 도요-

  • LV 13 이지명
  • 조회 164
  • 2018.07.15 16:21

약해지지마

있잖아

불행하다고 한숨짓지 마

햇살과 산들바람은

한쪽 편만 들지않아

꿈은 평등하게 꿀 수 있는 거야

나도 괴로운 일 많았지만

살아있어 좋았어

너무 약해지지 마

 

지금

난 말이지, 사람들이 친절을 베풀면

마음에 저금을 해둬

쓸쓸할 때면 그걸 꺼내 기운을 차리지

너도 지금부터 모아두렴

연금보다 좋단다

 

살아갈 힘

나이 아흔을 넘기며 맞는 하루하루

너무도 사랑스러워

뺨을 어루만지는 바람

친구에게 걸려온 안부 전화

집까지 찾아와 주는 사람

제각각 모두

나에게 살아갈 힘을 선물하네

 

무심코 한 말이

얼마나 상처 입히는지

나중에 깨달을 때가 있어

그럴 때

나는 서둘러

그이의 마음속으로 찾아가

미안합니다 말하면서

지우개와 연필로

말을 고치지

 

하늘

외로워지면 하늘을 올려다본다

가족 같은 구름

지도 같은 구름

술래잡기에 한창인 구름도 있다.

모두 어디로

흘러가는 걸까

해질녘 붉게 물듬 구름

깊은 밤 하늘 가득한 별

너도

하늘을 보는 여유를 가질 수 있기를

 

침대머리맡에 항상 놓아두는 것

작은 라디오. 약봉지 시를 쓰기 위한 노트와 연필

벽에는 달력 날짜아래

찾아와 주는 도우미의 이름과 시간

빨간 동그라미는 아들내외가 오는 날입니다.

혼자 산지 열 여덟해

나는 잘 살고 있습니다

 

비밀

나 죽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어

몇번이나 있었어

하지만 시를 짓기 시작하고

많은 이들의 격려를 받아

지금은 우는 소리 하지 않아

아흔여덟에도

사랑은 하는 거야

꿈도 많아 구름도 타보고 싶은 걸

 

바람과 햇살과 나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문을 열어 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따라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사람은 어차피 다 혼자야

나는 대답했네

그만 고집부리고 편히 가자는 말에

다 같이 웃었던 오후

 

화장

아들이 초등학생 때 너희 엄마 참 예쁘시다

친구가 말했다고

기쁜 듯 얘기했던 적이 있어

그후로 정성껏 아흔 일곱 지금도 화장을 하지

누군가에게 칭찬받고 싶어서

 

어머니

돌아가신 어머니처럼 아흔둘 나이가 되었어도

어머니가 그리워

노인요양원으로 어머니를 찾아 뵐 때마다

돌아오던 길의 괴롭던 마음

오래오래 딸을 배웅하던 어머니

구름이 몰려오던 하늘 바람에 흔들리던 코스모스

지금도 또렷한 기억

 

나에게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눈물이 멈추질 않네

아무리 괴롭고 슬픈 일이 있어도

언제까지 끙끙 앓고만 있으면 안 돼

과감하게

수도꼭지를 비틀어

단숨에 눈물을 흘려버리는 거야

자, 새컵으로 커피를 마시자

 

잊는다는 것

나이를 먹을 때마다

여러가지것들을 잊어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사람 이름 여러단어 수많은 추억

그걸 외롭다고 여기지 않게 된 건

왜일까

잊어가는 것의 행복

잊어가는 것에 대한 포기

매미소리가 들려오네

 

너에게

못한다고 해서 주눅들어 있으면 안돼

나도 96년 동안 못했던 일이 산더미야

부모님께 효도하기

아이들 교육 수많은 배움

하지만 노력은 했어 있는 힘껏

있지 그게 중요한게 아닐까

자 일어나서 뭔가를 붙잡는 거야

후회를 남기자 않기 위해

 

아침은 올거야

혼자살겠다고 결심했을 때부터 강한 여성이 되었어

참 많은 사람들이 손을 내밀어 주었지

그리고

순수하게 기대는 것도 용기라는 걸 깨달았어

"난 불행해,,,,,,"

한숨을 쉬고 있는 당신에게도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

틀림없이 아침해가 비출거야

 

* 시바타 도요 올해 100세 할머니다. 자신의 장례비용으로 모아 둔 100만엔을 털어 첫 시집 "약해지지마"를 출판했다.

   지금 100만부 판매가 돌파되어 일본열도를 감동시키고 있다.

1911년 도치기시에서 부유한 가정의 외동딸로 태어난 도요는 열 살 무렵 가세가 기울어져 갑자기 학교를 그만두었다.

이후 전통 료칸과 요리점 등에서 허드렛일을 하면서 더부살이를 했다.

 그런 와중에 20대에 결혼과 이혼의 아픔도 겪었다. 33세에 요리사 시바타와 결혼해 외아들을 낳았다. 그후 재봉일 등 부업을 해가며 정직하게 살아왔다.

1992년 남편과 사별한 후 우쓰노미야 시내에서 20년 가까이 홀로 생활하고 있다.

그녀는 말한다. 그 손으로 써낸 평범한 이야기가 지금 초고령 사회의 공포에 떨고 있는 일본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에도 전해져 나지막한 소리로 말을 건다.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문을 열어 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따라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인간은 어차피 혼자야 나는 대답했네

배운 것도 없이 늘 가난했던 일생

결혼에 한번 실패했고 두번째 남편과도 사별한 후

20년 가까이 혼자 살면서

너무 힘들어 죽으려고 한 적도 있었던 노파

하지만 그 질곡같은 인생을 헤쳐 살아오면서 100년을 살아온 그녀가 잔잔하게 들려주는 얘기에

사람들은 감동을 먹고 저마다의 삶을 추스르는 힘을 얻는다.

 

인생이란 늘 지금부터야

그리고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 그러니 약해지지 마

난 괴로운 일도 있었지만 살아있어서 좋았어

 

시바타 도요(1911, 6, 26-2013, 1, 2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91 너무 가벼워서 LV 10 꽃나라2 09.29 48
290 슬픔이 기쁨에게 LV 10 꽃나라2 09.29 28
289 하늘을 건너가자 LV 10 꽃나라2 09.29 27
288 장미의 사랑 LV 10 꽃나라2 09.28 34
287 오매불망 그대에게 LV 10 꽃나라2 09.28 28
286 너는 무얼 하는지 LV 10 꽃나라2 09.27 36
285 우리가 꿈이 LV 10 꽃나라2 09.26 27
284 사랑하는 이여 LV 10 꽃나라2 09.25 25
283 아름다운 사람 LV 10 꽃나라2 09.25 36
282 길가에서부터 LV 10 꽃나라2 09.24 30
281 멀지 않은 이 곳에 LV 10 꽃나라2 09.23 21
280 마구 그립다고 LV 10 꽃나라2 09.23 44
279 그대 영혼 LV 10 꽃나라2 09.23 32
278 벌써 잊으셨나요 LV 8 꽃나라2 09.11 36
277 엎어지고 무너지면서 LV 11 꽃나라2 10.04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