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15. 시 퍼포먼스 -황씨부인 설화-

  • LV admin 웹지기
  • 조회 55
  • 2018.09.15 09:06

 

 

석문(石門)/ 조지훈

 

당신의 손끝만 스쳐도 소리 없이 열릴 돌문이 있습니다.

뭇 사람이 조바심치나 굳이 닫힌 이 돌문 안에는,

석벽 난간 열두 층계위에 이제 검푸른 이끼가 앉았습니다.

 

당신이 오시는 날까지는,

길이 꺼지지 않을 촛불 한 자루도 간직하였습니다.

이는 당신의 그리운 얼굴이 이 희미한 불 앞에 어리울 때까지는,

천 년이 지나도 눈 감지 않을 저희 슬픈 영혼의 모습입니다.

 

길숨한 속눈섭에 항시 어리운 이 두어 방울 이슬은 무엇입니까?

당신의 남긴 푸른 도포 자락으로 이 눈섭을 씻으랍니까?

두 볼은 옛날 그대로 복사꽃 빛이지만,

한숨에 절로 입술이 푸르러 감을 어찌합니까?

 

몇 만리 굽이치는 강물을 건너와 당신의 따슨 손길이

저의 목덜미를 어루만질 때,

그때야 저는 자취도 없이 한 줌 티끌로 사라지겠습니다.

어두운 밤 하늘 허공 중천에 바람처럼 사라지는 저의 옷자락은,

눈물어린 눈이 아니고는 보이지 못하오리다.

 

여기 돌문이 있습니다.

원한도 사무칠 양이면 지극한 정성에 열리지 않는 돌문이 있습니다.

당신이 오셔서 다시 천 년토록 앉아 기다리라고,

슬픈 비바람에 낡아 가는 돌문이 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