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8. 바닷가에서 / 오세영

  • LV admin 웹지기
  • 조회 117
  • 2018.09.15 09:08

 

 

사는 길이 높고 가파르거든

바닷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보아라.

아래로 아래로 흐르는 물이

하나 되어 가득히 차오르는 수평선.

스스로 자신을 낮추는 자가 얻는 평안이

거기 있다.

 

사는 길이 어둡고 막막하거든

바닷가

아득히 지는 일몰을 보아라

어둠 속에서 어둠 속으로 고이는 빛이

마침내 밝히는 여명.

스스로 자신을 포기하는 자가 얻는 충족이

거기있다.

 

사는 길이 슬프고 외롭거든

바닷가.

가물가물 멀리 떠 있는 섬을 보아라.

홀로 견디는 것은 순결한 것,

멀리 있는 것은 아름다운 것,

스스로 자신을 감내하는 자의 의지가

거기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20 시: 종이에 손을 베고 LV 13 이지명 01.05 14
219 너무 가벼워서 LV 10 꽃나라2 09.29 101
218 슬픔이 기쁨에게 LV 10 꽃나라2 09.29 43
217 멀지 않은 이 곳에 LV 10 꽃나라2 09.23 37
216 세상에 외로움은 LV 9 꽃나라2 09.19 18
215 늦은 가을 숲에서 LV 9 꽃나라2 09.19 21
214 8. 바닷가에서 / 오세영 LV admin 웹지기 09.15 118
213 7. 노래하리라/ 오세영 LV admin 웹지기 09.15 113
212 6. 풍장/송수권  LV admin 웹지기 09.15 198
211 4. 나의 사랑하는 나라/ 김광섭 LV admin 웹지기 09.15 108
210 2. 철조망에 걸린 편지/ 이길원  LV admin 웹지기 09.15 103
209 1. 남한에 와서 낳은 자식들에게/ 최재형 LV admin 웹지기 09.15 72
208 17. 비목/한명희 LV admin 웹지기 09.15 121
207 16-신부/서정주 LV admin 웹지기 09.15 96
206 15. 시 퍼포먼스 -황씨부인 설화- LV admin 웹지기 09.15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