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눈시울이 붉어지고

  • LV 11 꽃나라2
  • 조회 25
  • 2018.10.02 12:48

 

마지막 봄날에

 

신도시에 서있는

건물 유리창의

눈시울이 붉어지고 있었다

 

쓸쓸한 마당 한 귀퉁이에 툭 떨어지면

윗채가 뜯긴 자리에

무성한 푸성귀처럼 어둠이 자라나고

등뒤에서는 해가 지는지

 

지붕 위에 혼자 남아있던

검은 얼굴의 폐타이어가

돌아오지 못할 시간들을

공연히 헛 돌리고

타워 크레인에 걸려있던 햇살이

누구의 집이었던

 

넓혀진 길의 폭만큼

삶의 자리를 양보해 주었지만

포크레인은 무르익기 시작한 봄을

몇 시간만에 잘게 부수어 버렸다

 

붉은 페인트로 철거 날짜가 적힌

금간 담벼락으로 메마른

슬픔이 타고 오르면

기억의 일부가 빠져

나가버린 이 골목에는

먼지 앉은 저녁

햇살이 낮게 지나간다

 

떠난 자들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이유를 알고있는

오래된 우물만 스스로

제 수위를 줄여 나갔다

 

지붕은 두터운 먼지를 눌러 쓰고

지붕아래 사는 사람들은

이제 서로의 안부조차 묻지 않았다

 

낯익은 집들이 서 있던 자리에

새로운 길이 뚫리고, 누군가 가꾸어 둔

열무밭의 어린 풋것들만

까치발을 들고 봄볕을 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시 / 시 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91 너무 가벼워서 LV 10 꽃나라2 09.29 30
290 슬픔이 기쁨에게 LV 10 꽃나라2 09.29 18
289 하늘을 건너가자 LV 10 꽃나라2 09.29 15
288 장미의 사랑 LV 10 꽃나라2 09.28 17
287 오매불망 그대에게 LV 10 꽃나라2 09.28 21
286 너는 무얼 하는지 LV 10 꽃나라2 09.27 16
285 우리가 꿈이 LV 10 꽃나라2 09.26 13
284 사랑하는 이여 LV 10 꽃나라2 09.25 13
283 아름다운 사람 LV 10 꽃나라2 09.25 19
282 길가에서부터 LV 10 꽃나라2 09.24 21
281 멀지 않은 이 곳에 LV 10 꽃나라2 09.23 14
280 마구 그립다고 LV 10 꽃나라2 09.23 25
279 그대 영혼 LV 10 꽃나라2 09.23 18
278 벌써 잊으셨나요 LV 8 꽃나라2 09.11 21
277 엎어지고 무너지면서 LV 11 꽃나라2 10.04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