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8-05-20 00:38
두 친구 이야기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161  

   두 친구 A와 B가 있었습니다.

 

친구 A : 넌 나를 위해 목숨을 내놓을 수 있어?

친구 B : 그럼!

A : 그럼 니 여자친구도 내게 줄수가 있어?

B : 너에게 필요한 사람이라면~

A : 알겠어! 고마워~

 

그래서 친구 A는 친구 B의 여자친구랑 결혼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잘 나가던 친구 B는 그만 사업이 망했어요. 그래서 친구 A에게 도움을 청하러 갔어요. 하지만 친구 A는 비서를 통해 친구 B에게 없다고 전달했어요. 친구 B는 몹시 실망하고 다신 친구 A를 안 만나기로 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돈을 빌리려 거리를 돌아다니다가 길가에 쓰러진 어떤 할아버지를 발견했어요. 친구 B는 그 할아버지를 병원으로 모셔다 드리고 치료를 받게 했어요. 할아버지는 너무너무 고맙다며 자기 재산의 절반을 친구 B에게 주었어요. 친구 B는 그 돈으로 사업을 시작해서 또 다시 잘 나가게 되었습니다.

 

또 어느날 어떤 거지 할머니가 문을 두드리며 먹을 것을 구걸하였습니다. 친구 B는 보기 딱해서 할머니께 가정 일을 도와달라고 부탁했어요. 가정부이지만 둘은 모자처럼 잘 지냈어요.

상당한 시간이 흐른 후 가정부 할머니가 좋은 아가씨가 있다며 소개해주겠다고 하였어요.

친구 B는 차마 거절하기가 미안해 아가씨를 만났어요. 서로 한눈에 반했고 곧 결

혼약속을 했습니다.

결혼식에는 친구 A만 빼고 주변 사람들 다 불렀어요. 하지만 결국엔 옛정이 맘에 걸려 친구 A도 초대했어요. 결혼식 피로연에서 친구 B는 마이크를 잡더니 "저에게 아주 친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전 그 친구를 위해 제 여자친구까지도 포기했습니다. 하지만 그 친구는 제가 사업에 실패했을 때 저를 나몰라라 했습니다. 정말 괴롭고 배신당한 기분이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 친구의 옛정을 못잊어 오늘 저의 결혼식에 이렇게 초대하였습니다." 저기 뒷좌석 친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가만히 앉아있던 친구 A가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저에게도 아주 친한 친구가 있었습니다. 그 친구는 자신이 사랑하고 있는 그 여인이 창녀출신 인 것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전 그 친구 명예에 흠집이 갈까봐 그 친구의 여자친구와 결혼을 했습니다. 그러나 잘 나가던 그 친구가 사업에 실패하여 취직자리라도 부탁하려 했는지 절 찾아왔습니다.

  전 소중한 제 친구의 자존심에 결코 상처를 줄 수가 없었고 또 저의 부하로 둘 수는 더더욱 없었습니다. 부모님들은 각각 시골에 떨어져 살았기에 우리는 부모님 얼굴을 잘 몰랐으므로 저의 아버님을 길가에 쓰러진척 연기를 부탁할 수가 있었습니다.

전 그 친구가 구해줄 것이라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내 재산의 절반을 친구에게 주었습니다. 전 또 제 어머님을 거지로 변장시켜 그 친구네 가사도우미를 하시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제 친여동생을 그와 결혼하게 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있는 신부는 바로 저의 친여동생입니다."

그 순간 우렁찬 박수소리가 결혼식장에 울려퍼졌습니다. 두 친구는 뜨겁게 뜨겁게 눈물을 흘리며 포옹을 하였습니다.

 

아~"친구"란 이런 것이라는 것을~ 나의 주변을 조용히 한번 생각케 합니다. 당신도 진정한 이런친구가 단 한 사람이라도 있습니까? 다시 한 번 초라한 내 자신을 뒤돌아 보게합니다. "관중과 포숙의 지교" 가 생각납니다.


 
 

Total 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410
69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35
68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42
67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44
66 어느 스님의 교훈 이지명 08-13 25
65 간디의 자유로운 영혼 이지명 08-13 28
64 인생을 낭비한 죄-빠삐용 이지명 07-12 107
63 미운 놈 확실하게 죽이는 방법 이지명 07-12 69
62 세계를 감동시킨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이지명 06-21 62
61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이지명 06-21 54
60 작은 천국 이지명 06-06 95
59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기원 이지명 06-06 94
58 양초 2개 이지명 06-05 96
57 혼자사는 방법 터득하기 이지명 05-29 183
56 은혜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 이지명 05-24 143
55 천국과 지옥 이지명 05-24 16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