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8-05-24 16:39
천국과 지옥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229  
한 선승에게 
어느 날 권세있는 무사가 찾아왔다. 

“천국과 지옥의 차이를 가르쳐 주십시오.”
노승은 퍽이나 마땅찮은 표정으로 답했다.

“말해 줄 수야 있네만, 자네에게 그것을 이해할 만한 머리가 있는지 모르겠네.”

무사는 애써 분을 삭이며 말했다. 
“무례하오. 당신이 지금 누구와 이야기하고 있는지 알고 있소?”

목소리에 노여움이 묻어 났지만
노승은 깔보는 태도를 굽히지 않았다.

“별로 대단한 사람은 아니지  자네는 어리석어 그 사실을 모르는 것 같지만.”

무사는 분에 못 이겨 몸을 떨었다.  
그럴수록 노승은 한층 더 놀리는 투로 말했다.

“허리에 찬것은 검이라 부르는 물건인가? 
음식을 자르는 칼처럼 보잘 것 없어 보이는군.”

“뭣이라!”
무사에게 그 이상의 모욕은 없었다.
당장 칼로 목을 칠 기세로 검을 잡는 순간, 노승이 말했다.

“그게 지옥이라네.”

무사의 얼굴에 깨달음이 스쳤다.

‘스스로 다스릴 수 없는 마음이 
곧 지옥이로다.’

무사가 조용히 칼집에 칼을 꽂자 노승이 다시 입을 열었다.

“그게 바로 천국일세.”

  

 
 

Total 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823
80 '접촉(contact)'과 '연결(connection)' 이지명 05-26 25
79 'Home Sweet Home' 알려지지 않은 뒷얘기 이지명 05-26 21
78 국경을 허문 편지 두통 이지명 05-26 24
77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이지명 04-22 49
76 소년과 자전거 이지명 04-22 61
75 황혼의 노을: 같이 걷는 기쁨 이지명 02-11 112
74 이야기: 눈썹이 없는 아내 이지명 02-11 130
73 어느 부부의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 이지명 01-27 132
72 단상: 쇠락한 북한 축구에 대한 생각 이지명 01-18 124
71 시기와 질투, 그 결과 이지명 01-05 110
70 새로 추가된 표준어 11항목 이지명 01-05 125
69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110
68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149
67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120
66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121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