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8-07-12 13:35
미운 놈 확실하게 죽이는 방법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70  

미운사람을 죽이는 아주 틀림없는 방법이 여기 하나 있습니다.

게다가 죽이고도 절대로 쇠고랑을 차지 않는 안전한 방법입니다.

 

옛날에 시어머니가 너무 고약하게 굴어 정말이지 도저히 견딜 수 없던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사사건건 트집이고 하도 야단을 쳐서 나중에는 시어머니 음성이나 얼굴을 생각만 해도 속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지경이 되었습니다.

  시어머니가 죽지 않으면 내가 죽겠다는 위기의식까지 들게 되어 이 며느리는 몰래 용하다는 무당을 찾아 갔습니다.

  무당은 말없이 이야기를 다 듣고는 비방이 있다고 했습니다.

 

  눈이 번쩍 뜨인 며느리가 그 비방이 무엇이냐고 다그쳐 물었습니다.

  무당은 시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며느리는 “인절미”라고 답 했습니다.

  무당은 앞으로 백일동안 하루도 빼놓지 말고 인절미를 새로 만들어 아침 점심 저녁으로 인절미를 드리면 시어머니가 이름모를 병에 걸려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며느리는 신이 나서 돌아왔습니다. 찹쌀을 씻어서 정성껏 씻고 잘 익혀서 인절미를 만들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처음에 ˝이 년이 곧 죽으려나 왜 안하던 짓을 하고 난리야?” 했지만 며느리는 아무 소리도 하지 않고 해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그렇게 보기 싫던 며느리가 매일 매일 새롭고 몰랑몰랑한 인절미를 해다 바치자 며느리에 대한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되어 야단도 덜 치게 되었습니다.

 

  두 달 60일이 넘어서자 시어머니는 하루도 거르지 않는 며느리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해대던 며느리 욕도 거두고 반대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게 되었습니다.

  석 달 90일이 다 되면서 며느리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야단치기는 커녕 칭찬하고 웃는 낯으로 대해 주는 시어머니를 죽이려고까지 한 자신이 무서워졌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어머니가 정말로 죽을까봐 덜컥 겁이 났습니다.

 

  며느리는 있는 돈을 모두 싸들고 무당에게 달려가 ˝제가 잘못 생각 했으니 시어머니가 죽지 않고 살릴 방도만 알려 주면 있는 돈을 다 주겠다˝며 무당 앞에서 닭똥같은 눈물을 뚝뚝 떨어뜨렸습니다.

 

무당은 빙긋이 웃으며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하더랍니다.


 
 

Total 6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414
69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42
68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47
67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48
66 어느 스님의 교훈 이지명 08-13 31
65 간디의 자유로운 영혼 이지명 08-13 33
64 인생을 낭비한 죄-빠삐용 이지명 07-12 110
63 미운 놈 확실하게 죽이는 방법 이지명 07-12 71
62 세계를 감동시킨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이지명 06-21 65
61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이지명 06-21 55
60 작은 천국 이지명 06-06 96
59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기원 이지명 06-06 95
58 양초 2개 이지명 06-05 96
57 혼자사는 방법 터득하기 이지명 05-29 185
56 은혜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 이지명 05-24 144
55 천국과 지옥 이지명 05-24 169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