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8-08-13 15:38
어느 스님의 교훈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45  
아주 옛날 산골에 찢어지게 가난한 집에
아이가 하나 있었습니다.
   아이는 배가 고파 하루종일(終日) 우는게 일이었지요.
   아이의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회초리로 
울음을 멎게하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는 하루에도 몇 번씩
매를 맞을 수 밖에...

   그날도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매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집앞을 지나던 노스님이
이 광경(光景)을 물끄러미 보다가 돌연
무슨 생각이 난듯 집으로 들어와서
매를 맞고 있는 아이에게 넙죽 큰절을 
올렸습니다.
이에 놀란 부모는 스님에게 연유(緣由)를 물었습니다.

*'스님 ! 어찌하여 하찮은 아이에게 큰절을 하는 겁니까?'

   '예. 이 아이는 나중에 정승(政丞)이 되실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곱고 귀하게 키우셔야 합니다.'

라고 답하고 스님은 
   홀연(忽然)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그 후로 아이의 부모(父母)는 매를 들지 않고 공을 들여 아이를 키웠습니다.

훗날 아이는 정말로 영의정이 되었습니다.
  부모님은 그 스님의 안목(眼目)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지요.
  감사의 말씀도 전할 겸 그 신기한 예지(豫知)에 대해 물어 보고자 
  스님을 수소문하기 시작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스님을 찾은 부모는 웃음을 띄며 감사(感謝)의 말을
건네고 바로 궁금했던 점을 물었습니다.

   '스님. 스님은 어찌 그리도 용하신지요.
스님 외에는 어느 누구도 
우리 아이가 정승이 되리라 말하는 사람이 없었거든요.'

   빙그레 미소를 띄던 노승은 차(茶)를 한잔씩 권하며 말문을 엽니다.

  '이 돌중이 어찌 미래(未來)를 볼 수 있겠습니까 허 허 허... 
  그러나 세상의 이치(理致)는 하나지요'

이해하려 애쓰는 부모를 주시하며... 
노승이 다시 말을 잇습니다. 

   '모든 사물(事物)을 귀하게 보면 한없이 귀하지만 하찮게 보면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는 법이지요. 마찬가지로 아이를 정승같이 귀(貴)하게 키우면 
정승이 되지만 머슴처럼 키우면 머슴이
될 수 밖에 없는 거지요.
이것이 세상의 이치이니 세상(世上)을
잘 살고 못 사는 것은 마음가짐에 
   있는 거라 말할 수 있지요.'
 

 
 

Total 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515
70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10
69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65
68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60
67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61
66 어느 스님의 교훈 이지명 08-13 46
65 간디의 자유로운 영혼 이지명 08-13 56
64 인생을 낭비한 죄-빠삐용 이지명 07-12 142
63 미운 놈 확실하게 죽이는 방법 이지명 07-12 88
62 세계를 감동시킨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이지명 06-21 76
61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이지명 06-21 74
60 작은 천국 이지명 06-06 118
59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기원 이지명 06-06 117
58 양초 2개 이지명 06-05 117
57 혼자사는 방법 터득하기 이지명 05-29 219
56 은혜을 생각하게 하는 이야기 이지명 05-24 15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