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8-08-21 13:44
팔십종수(八十種樹)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148  
팔십종수(八十種樹)

박목월 선생의 수필 '씨 뿌리기'에 호주머니에 은행 열매나 호두를 넣고 다니며 학교 빈터나 뒷산에 뿌리는 노교수 이야기가 나온다. 이유를 묻자 빈터에 은행나무가 우거지면 좋을 것 같아서라고 했다. 언제 열매 달리는 것을 보겠느냐고 웃자 "누가 따면 어떤가. 다 사람들이 얻을 열매인데" 하고 대답했다. 여러 해 만에 그 학교를 다시 찾았을 때 키만큼 자란 은행나무와 제법 훤칠하게 자란 호두나무를 보았다. 홍익대학교 이야기일 텐데 그때 그 나무가 남아 있다면 지금은 아마도 노거수(老巨樹)가 되었을 것이다.

"예순에는 나무를 심지 않는다(六十不種樹)"고 말한다. 심어봤자 그 열매나 재목은 못 보겠기에 하는 말이다. 송유(宋兪)가 70세 때 고희연(古稀宴)을 했다. 감자(柑子) 열매 선물을 받고 그 씨를 거두어 심게 했다. 사람들이 속으로 웃었다. 그는 10년 뒤 감자 열매를 먹고도 10년을 더 살다 세상을 떴다.

황흠(黃欽)이 80세에 고향에 물러나 지낼 때 종을 시켜 밤나무를 심게 했다. 이웃 사람이 웃었다. "연세가 여든이 넘으셨는데 너무 늦은 것이 아닐까요?" 황흠이 대답했다. "심심해서 그런 걸세. 자손에게 남겨준대도 나쁠 건 없지 않은가?" 10년 뒤에도 황흠은 건강했고, 그때 심은 밤나무에 밤송이가 달렸다. 이웃을 불러 말했다. "자네 이 밤 맛 좀 보게나. 후손을 위해 한 일이 날 위한 것이 되어 버렸군."

홍언필(洪彦弼)의 아내가 평양에 세 번 갔다. 어려서 평양 감사였던 아버지 송질(宋軼)을 따라갔고, 두 번째는 남편을 따라갔으며, 세 번째는 아들 홍섬(洪暹)을 따라갔다. 아내가 처음 갔을 때 장난삼아 감영에 배를 심었고, 두 번째 갔을 때는 그 열매를 따 먹었다. 세 번째 갔을 때는 재목 으로 베어 다리를 만들어 놓고 돌아왔다. 세 이야기 모두 '송천필담(松泉筆譚)'에 나온다.

너무 늦은 때는 없다. 예순만 넘으면 노인 행세를 하며 공부도 놓고 일도 안 하고 그럭저럭 살며 죽을 날만 기다린다. 100세 시대에 이런 조로(早老)는 좀 너무하다. 씨를 뿌리면 나무는 자란다. 설사 내가 그 열매를 못 딴들 어떠랴.



 
 

Total 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823
80 '접촉(contact)'과 '연결(connection)' 이지명 05-26 25
79 'Home Sweet Home' 알려지지 않은 뒷얘기 이지명 05-26 21
78 국경을 허문 편지 두통 이지명 05-26 24
77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이지명 04-22 49
76 소년과 자전거 이지명 04-22 61
75 황혼의 노을: 같이 걷는 기쁨 이지명 02-11 112
74 이야기: 눈썹이 없는 아내 이지명 02-11 130
73 어느 부부의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 이지명 01-27 132
72 단상: 쇠락한 북한 축구에 대한 생각 이지명 01-18 124
71 시기와 질투, 그 결과 이지명 01-05 110
70 새로 추가된 표준어 11항목 이지명 01-05 125
69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110
68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149
67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120
66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121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