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9-01-05 04:26
시기와 질투, 그 결과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21  
한 농부가 염소와 나귀를 기르고 있었다. 
주인은 무거운 짐을 묵묵히 잘 나르는 나귀를 매우 사랑했다. 
염소는 주인의 이런 태도가 못마땅했다. 
그래서 염소는 시기와 질투를 느껴 나귀를 해칠 계략을 꾸몄다. 

"나귀야, 너처럼 불쌍한 동물도 없을거야. 주인은 네게 힘든 일만 시키니 이런 억울한 일이 어디 있겠니. 내가 한가지 꾀를 가르쳐주지."
염소는 나귀의 귀에 입을 대고 속삭였다. 

"짐을 싣고 개울을 건널 때 자꾸 넘어지렴. 그러면 주인은 네 몸이 쇠약한 줄 알고 다시는 힘든 일을 시키지 않을거야" 

그리하여 나귀는 개울을 건널 때 일부러 계속 넘어졌다. 
주인은 평소 건강하던 나귀가 넘어지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서 의사를 데려왔다. 

의사는 나귀의 기력이 약해졌으니 염소의 간을 먹이면 금방 낫는다고 일러주었다. 

주인은 즉시 염소를 잡아 나귀를 치료했다. 
시기와 질투는 부메랑 같은것이다. 
남을 미워하고 질투하고 시기하면 결국 그것이 자신에게 다시 돌아 오게된다.

염소들은 여름엔 서로서로 엉켜붙어 잠자거나 쉬기를 즐겨하고 겨울이면 한 우리 안인데도 각각 떨어져 있기를 좋아한다. 
참 이상하다. 

우수한 보온력과 체온을 가진 염소들은 여름엔 차라리 서로서로 떨어져 있어야 시원할 게고 겨울엔 서로서로 엉겨 붙어 있어야 따뜻할 텐데.....

그 이유는 염소가 시기와 질투가 많아서 란다. 

도무지 이웃이 잘되는 것을 못 보는 성격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옆 친구가 여름에 시원할까봐 서로 붙고, 겨울에 따뜻할까봐 그게 싫어서 서로 떨어져 있는다고 한다. 

이는 그저 짐승의 생태나 습성에 대한 해석에 불과한 것이나 우리들이 새겨 볼 필요가있다.



 
 

Total 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574
73 단상: 쇠락한 북한 축구에 대한 생각 이지명 01-18 11
72 시기와 질투, 그 결과 이지명 01-05 22
71 새로 추가된 표준어 11항목 이지명 01-05 24
70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39
69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78
68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69
67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67
66 어느 스님의 교훈 이지명 08-13 52
65 간디의 자유로운 영혼 이지명 08-13 65
64 인생을 낭비한 죄-빠삐용 이지명 07-12 158
63 미운 놈 확실하게 죽이는 방법 이지명 07-12 98
62 세계를 감동시킨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이지명 06-21 81
61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이지명 06-21 81
60 작은 천국 이지명 06-06 131
59 '노블리스 오블리주'의 기원 이지명 06-06 13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