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9-04-22 10:25
소년과 자전거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45  

소년과 자전거


외국의 어느 자전거 경매장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그날따라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저마다 좋은 자전거를 적당한 값에 사기위해 분주한 모습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른들이 주 고객인 그 경매장 맨 앞자리에 한 소년이 앉아 있었고, 소년의 손에는 5달러짜리 지폐 한 장이 들려 있었습니다.

 

소년은 아침 일찍 나온 듯 초조한 얼굴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경매가 시작되었고, 소년은 볼 것도 없다는 듯 제일 먼저 손을 번쩍 들고 "5달러요!" 하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곧 옆에서 누군가 "20달러!" 하고 외쳤고, 그 20달러를 부른 사람에게 첫번째 자전거는 낙찰되었습니다.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5달러는 어림도 없이 15달러나 20달러, 어떤 것은 그 이상의 가격에 팔려나가는 것이었습니다.

 

보다 못한 경매사는 안타까운 마음에 슬쩍 말했습니다.

 

  "꼬마야, 자전거를 사고 싶거든 20달러나 30달러쯤 값을 부르거라."

  "하지만 아저씨, 제가 가진 돈이라곤 전부 이것뿐이에요."

  "그 돈으론 절대로 자전거를 살 수 없단다. 가서 부모님께 돈을 더 달라고 하려무나."

 

  "안돼요. 우리 아빤 실직 당했고, 엄만 아파서 돈을 보태 주실 수가 없어요. 하나밖에 없는 동생한테 꼭 자전거를 사가겠다고 약속했단 말이에요."

 

소년은 아쉬운 듯 고개를 떨구었습니다.

 

  경매는 계속되었고 소년은 자전거를 사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제일 먼저 5달러를 외쳤고, 어느새 주변 사람들이 하나둘씩 소년을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드디어 그 날의 마지막 자전거. 이 자전거는 그 날 나온 상품 중 가장 좋은 것으로 많은 사람들이 그 경매를 고대했었습니다.

 

  "자, 최종 경매에 들어갑니다. 이 제품을 사실 분은 값을 불러 주십시오."

 

경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소년은 풀죽은 얼굴로 앉아 있었지만 역시 손을 들고 5달러를 외쳤습니다. 아주 힘없고 작은 목소리였습니다.

 

  순간 경매가 모두 끝난 듯 경매장 안이 조용해졌습니다. 아무도 다른 값을 부르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5달러요. 더 없습니까? 다섯을 셀 동안 아무도 없으면 이 자전거는 어린 신사의 것이 됩니다."


사람들은 모두 팔짱을 낀 채 경매사와 소년을 주목하고 있었습니다. "5… 4… 3… 2… 1."

 

"와~아!!" 마침내 소년에게 자전거가 낙찰되었다는 경매사의 말이 떨어졌고, 소년은 손에 쥔 꼬깃꼬깃한 5달러짜리 지폐 한 장을 경매사 앞에 내 놓았습니다.

 

  순간 그 곳에 모인 사람들이 자리에서 모두 일어나 소년을 향해 일제히 박수를 치는 것이었습니다. 훗날 이 자전거를 받게 된 동생은 형의 마음을 알았었는지 비가 오나 눈이오나 매일 자전거를 탔다고 합니다.

 

이 동생이 바로 사이클을 타고 알프스산맥과 피레네산맥을 넘으면서 프랑스 도로를 일주하는 「투르 드 프랑스」대회에서 최초로 6연패를 달성한 사이클 선수 "랜스 암스트롱"입니다.


 
 

Total 7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796
77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이지명 04-22 37
76 소년과 자전거 이지명 04-22 46
75 황혼의 노을: 같이 걷는 기쁨 이지명 02-11 96
74 이야기: 눈썹이 없는 아내 이지명 02-11 124
73 어느 부부의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 이지명 01-27 120
72 단상: 쇠락한 북한 축구에 대한 생각 이지명 01-18 109
71 시기와 질투, 그 결과 이지명 01-05 102
70 새로 추가된 표준어 11항목 이지명 01-05 116
69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104
68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140
67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105
66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110
65 어느 스님의 교훈 이지명 08-13 91
64 간디의 자유로운 영혼 이지명 08-13 159
63 인생을 낭비한 죄-빠삐용 이지명 07-12 209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