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9-04-22 10:36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70  
1살 때 아버지에게 버림받은 소녀.
부자인 아버지는 아내와 딸에게 한 푼도 
주지 않고 모른 척했습니다.

소녀는 엄마와 낡은 아파트에서 살며
학교폭력을 당해 학교를 그만두고 
자신의 몸에 흉기로 상처를 입히는 
자해를 하기도 했습니다.

돈을 벌기 위해 여러 가지 일을 했습니다.
실패한 일도 많았지만 성공한 일도 있었습니다.
영화배우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고
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을 정도로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여전히 우울하고 불행했습니다.
어디에도 삶의 이유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결국 마약에도 손을 대기 시작했으며
인생은 점점 무너져 갔습니다.

어느 날 영화 촬영을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했는데
그곳에서 내전을 겪고 있는 많은 아이의
비참한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녀는 그 아이들과 비교하며 
자신은 얼마나 행복한 삶을 살아왔는지 
반성하고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 캄보디아를 정기적으로 방문하며
빈민 지원과 환경보호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이전에는 엄마가 되는 것을 스스로 포기하고 있었지만
이제는 자신이 낳은 아이와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아이를 기르는 어머니가 되었습니다.

캄보디아에서 찍은 영화는 툼레이더였고, 
그녀는 바로 안젤리나 졸리입니다.





우릴 어둠 속에서 방황하게 만드는 요소는, 
타인이 주는 고통보다 자기 자신을 
스스로 포기하는 마음입니다.

그런데 절망에서 벗어날 방법이 있습니다.
그 어두운 마음에서 탈출할 힘도
결국 자신의 안에 담겨 있습니다
.



 
 

Total 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3858
80 '접촉(contact)'과 '연결(connection)' 이지명 05-26 52
79 'Home Sweet Home' 알려지지 않은 뒷얘기 이지명 05-26 45
78 국경을 허문 편지 두통 이지명 05-26 50
77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이지명 04-22 71
76 소년과 자전거 이지명 04-22 83
75 황혼의 노을: 같이 걷는 기쁨 이지명 02-11 121
74 이야기: 눈썹이 없는 아내 이지명 02-11 138
73 어느 부부의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 이지명 01-27 147
72 단상: 쇠락한 북한 축구에 대한 생각 이지명 01-18 138
71 시기와 질투, 그 결과 이지명 01-05 116
70 새로 추가된 표준어 11항목 이지명 01-05 129
69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116
68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155
67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129
66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128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