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RFA-북 주민, 보안성 포고문에 뇌물 챙기기라 비난

  • LV admin 웹지기
  • 조회 388
  • 2018.04.20 05:45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8-04-19           

북한 인민보안성이 반사회주의와 비사회주의 척결을 내용으로 한 포고문.
북한 인민보안성이 반사회주의와 비사회주의 척결을 내용으로 한 포고문.
RFA PHOTO/ 김지은                              
오디오 오디오 (다운받기)

앵커: 북한 인민보안성이 반사회주의와 비사회주의 척결을 내용으로 한 포고문을 발표했다는 소식입니다. 포고문을 접한 북한주민들은 보안성이 단속을 핑계로 더 많은 뇌물을 챙기기 위한 엄포에 지나지 않는다며 평가절하 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보안성이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 행위를 엄벌한다는 내용의 포고문을 발표하자 주민들이 앞으로 보안원들의 뇌물 요구가 더 거세질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6일 “주민들 속에서 지난 3월 19일자로 발표한 보안성 포고문에 대한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면서 “어떤 명목으로든 단속되면 무조건 뇌물을 바쳐야 빠져나올 수 있기 때문에 주민들은 포고문 발표 자체에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포고문 제목은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 행위를 하는 자들을 엄격히 처리함에 대하여’”라며 “8개의 세부항목에는 ‘사회주의를 침해하는 행위, 사회주의 영상을 흐리는 행위, 사회주의 경제제도를 침해하는 행위를 절대로 하지 말라’는 내용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포고문에서 적시한 사회주의를 침해하는 행위는 불법영상물 시청과 유포 등 외부소식을 퍼뜨리는 행위”라면서 “서양식 옷차림과 머리모양, 날라리(서양식 춤과 노래) 풍에 젖어 우리(북한)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을 허무는 행위를 사회주의 영상을 흐리는 행위로, 고리대(개인사채)와 개인간 되거리(장사)를 사회주의 경제제도를 침해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포고문에서는 반사회주의와 비사회주의적 행위를 한 자들을 철저히 뿌리 뽑기 위한 섬멸전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라고 선동하고 있다”면서 “소위 반사회주의와 비사회주의 행위자들에 대해 주민들의 자발적인 신고를 독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포고문을 어긴 공민은 직위와 소속, 공로에 관계없이 단속 체포하여 법적으로 엄격히 처벌하며 범죄 및 위법행위에 리용(이용)된 돈과 설비 물자는 몰수하고 봉사기관에 대해서는 영업을 중지한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포고문 하단에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인민보안성. 주체 (107년) 2018년 3월 19일’이라고 보안성의 공식문서임을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17일 “최근 하달된 포고문으로 하여 주민들의 불만이 매우 높다”며 “보안원 정복을 입고 단속에 나선 사법기관 일꾼들만 포고문 덕으로 뇌물을 톡톡히 챙기게 되었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국가에서 보안원들에게 공급을 하지 못하다나니 보안원들은 포고문 발표에 반색하고 있다”면서 “단속 구실이 없어 뇌물을 요구할 수 없었던 보안원들이 이번 포고문을 핑계로 더욱 당당하게 뇌물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소식통들은 우리 일상에 사회주의식으로 살 수 있는 게 무엇이냐며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면서 보안성이 포고문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여러가지 의혹이 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