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북, 국경연선 지역 여행금지 조치

  • LV admin 웹지기
  • 조회 1746
  • 2016.09.09 07:43

      

         
nk_pass-305.jpg
북한의 주민국경통행증 겉면.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이 최근 내륙지역 주민들의 국경지역 방문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행증 발급이 중단돼 사무원(공무원)들의 출장마저 허용되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당국이 선전매체들을 통해 국경연선 두만강 지역의 큰물피해 소식을 전하면서 내륙지역 주민들의 국경지역 접근을 봉쇄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뇌물을 주어도 통행증발급이 어렵게 되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7일 “이달 초부터 중앙의 지시에 따라 국경지역으로의 여행증명서(통행증) 발급이 중단됐다”며 “이미 발급된 여행증명서를 내 보여도 열차표를 떼어주지 않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태풍으로 철길이나 도로가 파괴돼 국경지역을 방문하지 못하는 게 아니라 당국이 통행증발급을 거부해 갈 수 없다”며 “큰물 피해를 입은 양강도 혜산시도 철길은 무사해 열차운행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기존에는 여행증명서와 차표만 있으면 국경연선까지 여행이 가능했는데 지금은 막무가내로 단속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내륙지역에서 온 외지인들은 10호(보위부)초소에서 단속에 걸려 모두 되돌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같은 날 “여행증명서를 떼어주지 않아 국경연선에 접근할 수 없다는 사람들은 다 돈 없고 힘없는 일반 주민들”이라며 “요즘 돈만 있으면 무슨 일인들 못하고 어디든 못 가겠냐?”고 반문했습니다.

 

소식통은 “큰물피해로 어수선해진 국경연선에서 탈북자가 늘어날까봐 외지인의 접근을 막고 있지만 조선 땅에서 뇌물만 쓰면 안 되는 일은 없다”면서 “전보다 써비(뇌물) 값이 배로 뛰었을 뿐이지 보위부 초소에 돈만 많이 바치면 국경연선에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특히 지금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있어 주민들의 국경지역 방문을 계속 차단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면서 “당국의 갑작스런 여행증명서 발급 중단으로 뇌물 값만 올라 초소 간부들의 배만 불리는 격이 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들은 중앙에서 국경지역 여행증발급을 중단한 원인에 대해 이번 폭우에 중국과 마주한 국경초소들이 다 허물어진데다 강물이 줄고 있어 주민들의 대량탈북을 막기 어려워 내려진 조치라고 진단했습니다.

 

소식통들은 또 국경지역의 홍수피해가 내륙지역 주민들에 알려지면 장마당 물가폭등으로 인한 혼란이 조성될 것을 우려해 국경지역 여행금지 조치를 내린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