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국제PEN 제83차 우크라이나 리비우총회.

  • LV admin 웹지기
  • 조회 603
  • 2017.10.07 01:57

 

 

 2017년 제83차 국제펜클럽 총회가 9월 18부터 21일까지 우크라이나 리비우(Ukraine Lviv)에서 열렸습니다.

세계 문학인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총회에는 망명북한펜센터 관계자들도 참석해 망명북한펜문학지 4호와 북한 반체제 소설인 ‘고발’ 북한인권수기집 '이제는 말할 수 있다'를 소개하는 등 북한 사회의 실상을 알렸습니다.

'고발'이 세계 23개 나라에서 번역출판되면서 세계 각국의 작가들의 관심도 뜨거웠습니다. 또 망명북한펜문학지에 대하여 세계 작가들은 "베리 굿!"을 연발하면서 일부 대표들은 한창 행사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홀에 나앉아 펜문학지를 탐독하고 있었습니다.

노스 코리아의 인권실상에 전세계의 이목이 다시한 번 집중되는 기간이었습니다.

 

이번 국제PEN 우크라이나 리비우총회의 주제는 "우리는 침묵한다. 그러나 잊지는 않는다"입니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군에 의해 무참히 학살된 현장들이 그대로 전시돼 과거을 돌이키지 않는다는 우크라이나 민족의 의지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다음 특이 한 것은 옛 사회주의 종주국이었던 우크라이나의 역사박물관의 전시물과 사진들입니다.

조선소년단의 붉은 넥타이와 산업화, 농촌 수리화, 항일무장투쟁에서 있었다고 하는 '홍기하전투'를 방불케하는 사진들이 얼굴만 러시아인으로 바뀐채 전시돼 있었습니다. 북한이 겉으로는 쏘련과 같은 대국의 수정주의를 배격하고 자주적 혁명노선을 부르짖으면서도 내적으로는 러시아의 혁명전통과 문화를 그대로 모방한 것입니다.   

 

국제PEN 제83차 총회 개최지로 리비우가 선정된 것은 특별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이반 프랑크라고 하는 리비우가 낳은 작가에 의해 나라의 정치가 바뀌고 사회가 변하고 문화의 발전을 이룩한 것입니다.

문학의 힘이 어떤 정치권력에도 비할 수 없는 사회발전의 원동력이라는 것을 다시금 새길수 있는 역사적 현장이었습니다. 세계 작가들에게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사회발전을 위한 문학의 길을 가르쳐준 현장이었습니다. 리비우는 문학의 도시였습니다. 

 


1.jpg

2.pn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

17.jpg

18.jpg

19.jpg

20.jpg

21.jpg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29.jpg

30.jpg

31.jpg

32.jpg

33.jpg

34.jpg

35.jpg

36.jpg
 
37.jpg

38.jpg

39.jpg

40.jpg

41.jpg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guest 이완
좋은 대회였군요 망명북한펜센터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겠습니다.
참혹한 북한실상과 독재권력의 허위성을 문학으로 국제사회에 알릴수 있는 것만으로도 김정은체제의 종말을 당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습니다. 펜 센터가 큰일을 하고 있군요
LV guest 가마우지
북한과 같은 생지옥은 지구상 어다에도 없을 것입니다. 탈북작가들이 국제무대에서 북한주민들이 겪고있는 인권실태를 알리는것은 북한인권개선의 지름길이 됩니다
망명북한펜센터  화이팅입니다!
LV 1 행복cvbn
수고 많았습니다. 북한을 알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 감동입니다.
1234
  • 웹지기05-05
    5월 4일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국제PEN 망명북한펜센터의 주최로 프레스센터에서성공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제15회를 맞는 북한 자유주간 행사의 올해의 주제는 "진리가 그들을 자유케하…
  • 웹지기04-20
    (서울=뉴스1) 박지수 기자 | 2018-04-18 김지은(가명) 전북한 전거리수용소 수감자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남북, 미북 정상회담과 북한인권문제' 토…
  • 웹지기04-16
    북한자유연합 행사 참석 보고서 - 이윤서- ● 행사명 : 2018년 북한 여성 강연 시리즈 ● 기 간 : 2018. 3월 8일~ 3월 12일 ● 장 소 : 워싱턴, 뉴욕 ● 참 석…
  • 웹지기12-19
    2017년 마지막 겨울을 보내며 덕산 리솜스파에서의 따뜻한 온천나들이를 조직하였습니다. 스파의 따뜻한 물속에서 모두 만사를 잊고 서로가 웃고 웃기는 행복하고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
  • 웹지기11-02
    시인의 날을 맞으며 한국시인협회의주최로남북시인들이 함께 시낭송모임을 가졌습니다. 협회의 초청으로 국제PEN 망명북한펜센터 회원인 송시연시인과 이윤서시인이 참가하였습니다. 송시연시인…
  • 웹지기10-30
    깊은산 옹달샘에서 세계출판협회 가입 문학축제가 열렸습니다. 풍요의 계절 가족, 친구들과의 단풍구경을계획한 회원분들도 개인행사를 마다하고함께 모여서 자축했습니다. 모임에서세계출판협회…
  • 웹지기10-18
    2017년 10월 12일부터 17일까지 영국 챌튼햄 문학페스티벌(축제)에서 반디의 단편소설집 <고발> 북토크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국제PEN 망명북한펜센터 …
  • 웹지기10-13
    제83차 국제PEN 총회에서 국제회장단 40인의 작품집이 출판 배포되었습니다. 이 작품집은망명북한펜센터 이길원고문님께서 총회에 앞서 출판하여 배포하는 국제회장단 작품집으로큰 호응을…
  • 웹지기10-07
    2017년 제83차 국제펜클럽 총회가 9월 18부터 21일까지 우크라이나 리비우(Ukraine Lviv)에서열렸습니다. 세계 문학인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총회에는 망명북한펜센터 …
  • 이주성09-08
    2016년 [한예총] 문학대상 수상작 '선희' 눈물의 땅, 북한에서 이룰 수 없었던 슬픈 사랑이야기를담은 실화 소설 ※ [한예총]은1962년 창립되었으며, 약칭 예총. 회원으로는 …
  • 이주성09-08
    애국 국민 애독작품으로 선정 된'보랏빛 호수'에 대한 설명회에 참가한 저자와 김동길 박사를 비롯한 애국 보수 학자 원로들...
  • 웹지기08-09
    문학예술창작지망생을 위한 워크샵 (깊은산 옹달샘)8월 5일~6일 진행 초청: 숭실사이버대학 방송문예창작학과장 허혜정교수님
  • 웹지기08-09
    <펜회원 황영의님 사진전시회> 7월19일~25일 인사동에서 진행.
  • 미소천사04-20
    [신간] '처참한 풍계리', 탈북작가의 고발소설 外 사진 교보문고 신간 첫 진열대에 http://imnews.imbc.com/replay/2017/nwtoday/article/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