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그대안에서 눈뜨는 아침

  • LV 8 꽃나라2
  • 조회 5
  • 2018.09.13 03:58

 

그대안에서 눈뜨는 아침

 

그대 목소리 들리지 않아도 귓가에 쟁쟁한 것은

그대 오늘도 내 안에서 아침을 여는 까닭입니다

 

그대 모습 보이지 않아도 가까이 느낄 수 있는 것은

나는 오늘도 그대 안에서 처음 눈뜨는 이유입니다

 

오늘은 햇살이 없어도 좋겠어요

구름을 헤치지 않아도 지고서 다시 뜨는 붙박이별을 보듯

그대 곁에 없어도 내 마음에 간직한 이름만으로

원색의 호흡마다 가느다란 숨결마다

 

떨리는 입술로 고이 모은 두 손의 기도로

내 안에 자라는 그대를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그대의 사서함에 나는 첫마디를 합니다

그대는 나를 만난 듯 환하게 웃음 지을 테지요

 

나는 그대 기억만으로 또 다시 하루를 살고

그대 전하는 소리 고운 인사로 내일을 준비하겠어요

 

내일은 맨 먼저 우체국에 가야겠어요

그대에게 전해 줄 편지를 쓰기 때문이지요

 

아직 말하지 못했지만 이제 비밀을 말하겠어요

내가 보낸 편지에는 보이지 않는 얘기가 있어요

그대의 이름 위에 몇 번이고 입맞춤을 하니까요

 

오늘은 그대에게 편지를 씁니다

이 아침의 만남을 수줍은 햇살의 미소를

 

단아한 이슬의 연주와 물오른 풀꽃의 노래를

그대에게 전합니다 그대에게 드립니다

LV 9 꽃나라2  실버
  • 56%
  • XP11,800
  • MP12,8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77 절실할 때 LV 9 꽃나라2 09.20 1
76 말도 모른다 LV 9 꽃나라2 09.19 0
75 꽃이 된다면 LV 9 꽃나라2 09.19 1
74 세상에 외로움은 LV 9 꽃나라2 09.19 2
73 늦은 가을 숲에서 LV 9 꽃나라2 09.19 3
72 흠도 티도 LV 9 꽃나라2 09.18 1
71 연신 쓸어버리는 LV 9 꽃나라2 09.18 4
70 슬퍼할 사람이 LV 9 꽃나라2 09.18 3
69 LV 9 꽃나라2 09.18 5
68 길을 택했습니다 LV 9 꽃나라2 09.17 5
67 나무와 같이 LV 9 꽃나라2 09.17 6
66 찬비내리고 LV 9 꽃나라2 09.17 6
65 사람이면 알지 LV 9 꽃나라2 09.17 10
64 그 아픈 마음을 LV 8 꽃나라2 09.16 10
63 깊은 사랑은 LV 8 꽃나라2 09.1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