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영원히, 영원히 없었으면 좋겠다.

  • LV 2 김태산
  • 조회 1937
  • 2017.01.20 16:46
                                
오늘이 벌써 입춘을 보름 앞둔 대한이다. “박근혜 시대에는 통일이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뿌리 없는  소문인줄 알면서도 슬그머니 기대어도

봤었건만 역시 고향 갈 길은 점점 더 멀어만 진다.

 

인차 돌아갈 수 있으리라고 믿고 떠나온 길이었는데 날이 갈수록 낯 설은 

 타향에 뼈를 묻을 것만 같은 두려움이 매일 밤잠을 앗아간다.

    

하늘을 바라보고 섰노라면 북쪽으로 흘러가는 구름이 부럽다.

눈이 녹고 봄이 오면 북쪽으로 날아갈 철새들이 부럽다.

이번 설날에도 고향 찾아갈 남한의 사람들이 부럽다.


평생을 같이 살아온 노친네와 무섭게 싸우더라도 ,,,

설날에 찾아갈 고향만 있으면 좋아서 춤을 추겠다. 

우리들의 설날은 울 날이다.

3대 독재자가 살아 존재하는 설날은 영원히 없었으면 좋겠다.

.............

 

2017,01,20

 
LV 4 김태산  실버
  • 75%
  • XP4,280
  • MP5,3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1 김정애
선생님, 새해에도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다 함께 고향에 갑시다. 선생님은 평양으로 난 청진으로.
와~ 생각만 해도 그리운 바다냄새!!! 파도소리!!! 쾌청한 하늘!!! 꽃구름~~~ 힘 내세요~!!!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32 한국어로 된 설교집을 북한말로 수정해줄 분을 찾습니다. LV 1 shin2954 06.10 35
31 6,25전쟁. 1950년도 사진 LV 12 이지명 06.02 67
30 100여년 전 풍물사진. LV 12 이지명 06.02 69
29 식전에 물 4잔으로 건강지키기 LV 12 이지명 05.30 59
28 "오빠! 술 한 잔 하고 가세요." LV 4 북극곰 02.23 268
27 "저는 도토리가 싫습니다." (3) LV 4 북극곰 02.21 276
26 삼계탕 LV 4 북극곰 02.18 226
25 고향의 주말을 그리다. (2) LV 4 북극곰 02.06 270
24 우린 탈북자다. (2) LV 3 북극곰 01.20 298
23 망향자의 인생가사 (1) LV 3 북극곰 01.10 269
22 하늘이시여! LV 3 북극곰 01.06 261
21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2) LV 3 북극곰 01.03 304
20 그 많은 분유는 누가 먹었는가? (2) LV 3 북극곰 10.12 525
19 "역시 자유를 한번 맛본 자들은 믿을게 못되" (1) LV 3 북극곰 10.12 519
18 늦게 인사 드립니다. (2) LV 1 반디누리 09.09 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