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 LV 3 북극곰
  • 조회 568
  • 2018.01.03 12:22

 

간간히 들려오는 폭죽 소리는
타향살이에 지친이의 선잠을 깨우고
처마들마다 줄줄이 걸린 연등의 불빛은
나그네의 마음을 산란케 하는구나.

...

설날 늦은 저녁 이맘때엔
<문 열어라!.> 술 취하신 아버지의 호령소리 들리고
<아버지다!> 서로 문고리에 매어 달리는 동생들..
<추운데,,,빨리 문열어 드려라> 하는 어머니의 다정한 목소리

아! 지나간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비록 풍족치는 않어도 가족이어서 좋았고...
비록 폭죽소린 없어도 웃음소리 화목했고..
비록 연등은 없어도 등잔이면 충분했던,

그런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가진것 없어 배는 고파도 잃을 걱정은 없었고...
한겨울의 냉기는 차가워도 가족이 있어 따뜻했었다.
내일이야 굶든, 춥든 그래도 고향의 설은 좋았다.

아!! 고향의 소박한 설날이 그립다.


위스키보다 고향의 뿌연 술맛이 더 그립다.
칠면조 구이보다 친구들과 퍼먹던 막두부탕이 더 그립다.
명곡보다 친구들의 웃음소리가 더 가슴에 사무친다.

 

어육진미 가득한들 뭐하며..
양주와 명곡이 희롱을 한들 뭐하며,,
폭죽이 하늘을 밝히고 연등이 대지를 밝힌들 뭐하랴

내 사랑하는 가족과 그들의 웃음이 없는 타향에서야.....
아!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

태국에서 설을 보내며 ....

김태산

2017, 12,,31

LV 4 북극곰  실버
  • 75%
  • XP4,280
  • MP5,3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guest 노루메기
형, 우리 함께 고향 가자고. 힘내! 올해는 꼭 가게 될꺼야. 형의 고향에 들렀다가 내 고향 바닷가에 가서 낚시질한 노루메기(놀래미)탕 구수하게 끓여먹으면 해풍에 그동안 타향살이 싹 잊혀질꺼야 ...참,  형, 우리집에서 먼저 고향가기 전에 아바이순대 먹을까?
LV guest 북극곰
노루메기님........... 감사혀요.
새해에 부디 건강하셔요.
고향도 건강해야 갑니다.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39 축복과 은혜로운 LV 1 회오리1 02.21 1
38 이제는 잊을 수 없는 LV 1 회오리1 02.21 2
37 차 있는 분들, 식당 자주가는 분들은 꼭 읽어보세요. LV 14 이지명 02.15 21
36 쥐뿔도 모르면서 아는체 하기는... LV 14 이지명 01.27 36
35 건강체크 LV 13 이지명 12.22 38
34 공산당의 사악한 세력 (1) LV 1 탁마 09.03 87
33 김화군 생창리(휴전선지대) LV 13 이지명 06.29 186
32 참을 인(忍)자의 비밀 LV 12 이지명 06.21 155
31 6,25전쟁. 1950년도 사진 LV 12 이지명 06.02 435
30 100여년 전 풍물사진. LV 12 이지명 06.02 606
29 식전에 물 4잔으로 건강지키기 LV 12 이지명 05.30 316
28 "오빠! 술 한 잔 하고 가세요." LV 4 북극곰 02.23 535
27 "저는 도토리가 싫습니다." (3) LV 4 북극곰 02.21 531
26 삼계탕 LV 4 북극곰 02.18 475
25 고향의 주말을 그리다. (2) LV 4 북극곰 02.06 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