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하늘이시여!

  • LV 3 북극곰
  • 조회 32
  • 2018.01.06 12:15

가을 하늘은 높고 푸른데
흐르는 임진강엔 고운 낙엽 떴구나

그리운 고향에 소식이나 닿을사
종이배 한척을 고이 삼아 띄우니 ...
어이하여 길을 잃고 남쪽으로만 가느냐
북으로 흐르는 강은 어드메 있는고
...

보름달이 둥실 걸린 가을 밤 하늘엔
끼억 끼억 철새들이 구슬피 울며나네

하늘을 날으는 자유론 날새들아
고향의 내 부모 편안 하시드나
아니 볼 것을 보고 오는가
저들의 울음소리는 가슴만 찢는구나
...

천부의 소원도 하늘에 닿으면
하늘 문이 열린다 했거늘
망향자의 소원은 몇 날을 더 빌어야
고향길이 트일 텐가
...

봄이면 꽃을 보고 가을엔 열매 거두는 것이
어길 수 없는 세상살이 이치이건만
이 가슴엔 소원의 꽃들만 피고 지고
흰서리 내린지 오래건만 씨앗이 없고나.
...

인생살이 제천이라 했던가
마음 아픈 망향인생 장생불로 바라지 아니하고
이 몸이 묻힐 땅 몇 자야 어디에 없으련만
아무리 정을 부쳐도 흙 내음만은 낯설구나.
...

하늘에는 조물주 계시고, 이 땅엔 성서가 있어
현숙함과 정의가 천지를 다스린다 하건대
저 북녘은 조물주의 소관이 아니 옵니까
어둠을 몰아낼 성서를 저 땅에도 내려 주소서.
오-- 하늘이시여!
...........................................

김태산

임진강가에서 북녘을 바라보며....

LV 3 북극곰  실버
  • 78%
  • XP3,030
  • MP4,13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1 인생가사 LV 3 북극곰 01.10 28
10 하늘이시여! LV 3 북극곰 01.06 33
9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2) LV 3 북극곰 01.03 41
8 그 많은 분유는 누가 먹었는가? (1) LV 3 북극곰 10.12 329
7 "역시 자유를 한번 맛본 자들은 믿을게 못되" (1) LV 3 북극곰 10.12 312
6 늦게 인사 드립니다. (2) LV 1 반디누리 09.09 391
5 참으로 하기 힘든 말을 해 봅니다. (13) LV 2 북극곰 08.10 508
4 제발 말을 좀 들어라. (2) LV 2 김태산 05.13 638
3 문가가 과연 탈북자들을 믿을가? LV 2 김태산 05.05 616
2 쫑개 한두마리 한강물을 흐리다. (1) LV 2 김태산 04.29 605
1 망자를 험담하다. (1) LV 2 김태산 02.20 1330
0 영원히, 영원히 없었으면 좋겠다. (1) LV 2 김태산 01.20 1379
-1 이해하기 어려운 한국인드르이 분노 (1) LV 1 김태산 11.02 1587
-2 북한을 계속 강타해야 한다. (1) LV 1 김태산 08.16 1755
-3 북한 국민들을 도와주어야 한다. (2) LV 1 김태산 08.16 176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