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고향의 주말을 그리다.

  • LV 4 북극곰
  • 조회 178
  • 2018.02.06 19:04

 날이흘러 어느덧  또왔구나 주말이

주말이면 뭣하고  연말이면 뭐하리

...

술한동이 사놓고  친구들을 부르고

세상사를 안주겸  잔비우던 즐거움

같은하늘 아랜데  타향에는 없고나

 

떠오르는 달님과  술친구를 했다는

이태백의 심정이 이내마음 닮은듯

지친몸은 타향에  마음만은 고향에

고장없는 세월에  흰서리만 쌓이네

 

보고싶은 친구야  변함없이 오늘도

자그마한 잔속에  내진정을 부었다

고향땅을 바라는  그리움도 담았다

술이담긴 잔속에  네모습도 그렸다.

...

주말 저녘에...

김태산

,,,

LV 4 북극곰  실버
  • 75%
  • XP4,280
  • MP5,3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guest 미소가
시가 넘 좋아서 퍼갑니다 ^^ 두고 두고 보겠습니다
LV guest 필자
미소님!
부족한 글 한 조각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시라고 하기에는 부족함히 너무 많은 글입니다.
그냥 답답한 제 마음을  그려보았을 뿐입니다.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8 "오빠! 술 한 잔 하고 가세요." LV 4 북극곰 02.23 168
27 "저는 도토리가 싫습니다." (3) LV 4 북극곰 02.21 186
26 삼계탕 LV 4 북극곰 02.18 149
25 고향의 주말을 그리다. (2) LV 4 북극곰 02.06 179
24 우린 탈북자다. (2) LV 3 북극곰 01.20 222
23 망향자의 인생가사 (1) LV 3 북극곰 01.10 200
22 하늘이시여! LV 3 북극곰 01.06 185
21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2) LV 3 북극곰 01.03 217
20 그 많은 분유는 누가 먹었는가? (2) LV 3 북극곰 10.12 452
19 "역시 자유를 한번 맛본 자들은 믿을게 못되" (1) LV 3 북극곰 10.12 439
18 늦게 인사 드립니다. (2) LV 1 반디누리 09.09 535
17 참으로 하기 힘든 말을 해 봅니다. (13) LV 2 북극곰 08.10 635
16 제발 말을 좀 들어라. (2) LV 2 김태산 05.13 793
15 문가가 과연 탈북자들을 믿을가? LV 2 김태산 05.05 779
14 쫑개 한두마리 한강물을 흐리다. (1) LV 2 김태산 04.29 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