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삼계탕

  • LV 4 북극곰
  • 조회 197
  • 2018.02.18 12:20

더위를 식혀주는

소나긴 아니오고

습도만 올려주는

장마만 계속되네

..

중복을 향해가는

날자를 세어보니

올해는 월복이라

말복이 더 길고나

..

삼계탕 먹고나면

삼복이 즐겁던가

자그만 영계탕은

가격만 치솟았고

...

더위도 그대로고

이몸도 그대론데

삼계탕 사장님의

금고만 가득찼네

............

 

2013년 여름...서울에서

김태산

LV 4 북극곰  실버
  • 75%
  • XP4,280
  • MP5,3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28 "오빠! 술 한 잔 하고 가세요." LV 4 북극곰 02.23 236
27 "저는 도토리가 싫습니다." (3) LV 4 북극곰 02.21 248
26 삼계탕 LV 4 북극곰 02.18 198
25 고향의 주말을 그리다. (2) LV 4 북극곰 02.06 242
24 우린 탈북자다. (2) LV 3 북극곰 01.20 272
23 망향자의 인생가사 (1) LV 3 북극곰 01.10 241
22 하늘이시여! LV 3 북극곰 01.06 230
21 고향의 설날이 그립다. (2) LV 3 북극곰 01.03 268
20 그 많은 분유는 누가 먹었는가? (2) LV 3 북극곰 10.12 494
19 "역시 자유를 한번 맛본 자들은 믿을게 못되" (1) LV 3 북극곰 10.12 479
18 늦게 인사 드립니다. (2) LV 1 반디누리 09.09 585
17 참으로 하기 힘든 말을 해 봅니다. (13) LV 2 북극곰 08.10 672
16 제발 말을 좀 들어라. (2) LV 2 김태산 05.13 853
15 문가가 과연 탈북자들을 믿을가? LV 2 김태산 05.05 835
14 쫑개 한두마리 한강물을 흐리다. (1) LV 2 김태산 04.29 798